인천항만공사 사장공모 논란에 부쳐
상태바
인천항만공사 사장공모 논란에 부쳐
  • 기호일보
  • 승인 2020.01.29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 신임 사장 공모가 본격화되면서 말들이 많다. 항만 전문가가 아닌 비전문가가 사장직에 오를 경우 인천항이 처해 있는 시급한 현안이 우려되기  때문에서다. 인천항만공사 임원추천위원회는 20일까지 사장을 공모했다. 이어 22일 서류심사를 거쳐 응모자 8명 중 5명을 면접대상으로 선별했다. 오는 31일 이번 사장 공모 관건인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재취업 승인 심사도 남겨놓고 있다. 2월 3일 면접을 거쳐 7일 3~5배수 후보자가 공공기관 운영위원회에 추천된다.

추천한 후보자는 공공기관 운영위원회의 검증을 거치고, 해양수산부 장관이 3월께 임명하게 돼 있다. 이같이 이번 사장 후보에 오른 인물들을 놓고 항만업계 안팎에서는 적임자를 놓고 시시비비가 엇갈리고 있다. 인천항만 발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정부 예산 지원 및 중앙부처와 정책 교류가 원만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이유를 들어 해수부 관료 출신이 적합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반해 이번 만큼은 인천항 발전에 기여할 지역 인물을 선택해야 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인천항 수장으로서 최고 경영자의 리더십과 비전 제시 능력을 갖춰야 한다. 특히, 해당 분야와 관련된 지식과 경험, 조직관리와 경영능력, 청렴성과 도덕성 등 건전한 윤리의식 등의 요건을 갖춘 인물이어야 한다는데는 그 누구도 부정 못할 것이다. 

만약 이번 인사가 인천항 발전에 역행하는 정책인사 관행을 고집한다면 그동안 정부의 투포트에 밀려 홀대 받아온 인천항 앞날에 걱정이 앞선다. 당장 중고자동차수출단지 조성 및 화물차주차장, 골든하버, 인천내항 재개발 문제를 비롯해서 신(新)국제여객터미널 개장과 크루즈 거점항만 개발, 인천신항 배후부지 개발 시 형평성 있는 정부 지원 요구 등  현안들이 산적해 있기 때문이다. 이에 인천항만업·단체는 물론 해당 관계기관, 지역주민들은 이번 인천항만공사 사장 인사 관련 임원추천위원회와 인천시, 해양수산부, 기재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거는 기대는 크다 하겠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