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종건, 학력?, 가스라이팅 등 미투논란은 부인, "총선은 불출마"
상태바
원종건, 학력?, 가스라이팅 등 미투논란은 부인, "총선은 불출마"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tvn 화면 캡쳐
사진 tvn 화면 캡쳐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영입한 원종건(27) 씨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자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하고 총선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원 씨는 1월 28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미투 논란에 대해서는 부인하면서도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고 말했다.

원씨는 자신과 관련한 미투 폭로 글에 대해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 않았다"면서도 "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쳤다. 그 자체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에 들어와 남들 이상의 관심과 주목을 받게 된 이상 아무리 억울해도 남들 이상의 엄중한 책임과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게 합당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원씨는 "제게 손을 내밀어준 민주당이 선거를 목전에 두고 있다"며 "제가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 공방 자체가 부담을 드리는 일이다. 그걸 견디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더구나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이라며 "주장의 진실 여부와 별개로 함께했던 과거에 대해 이제라도 함께 고통받는 게 책임 있는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명예로운 감투는 내려놓고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겠다"며 "홀로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자신을 원씨의 옛 여자친구라고 소개한 A씨는 27일 인터넷 사이트에 원씨로부터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는 글을 게재하면서 시작됐다. A씨는 자신의 폭로를 뒷받침할 증거라며 폭행 피해 사진, 카카오톡 대화 캡처 등을 제시했다.

글쓴이는 "원 씨가 했던 행동들은 엄연히 데이트폭력이었고, 전 진심으로 사과를 받고 싶었는데 그는 전혀 미안하다고 하지 않았다"며 "구글에 원종건만 검색해도 미투가 자동으로 따라붙는다. 지금은 내려갔지만 네이버에도 해당 단어가 뜨곤 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특히 "저는 최고 기온 35도가 넘는 여름에도 긴 와이셔츠에 청바지만 입고 다녔다. 치마를 입더라도 다리를 다 덮는 긴 치마만 입었다. 그런데도 (원종건은) 허리를 숙였을 때 쇄골과 가슴골이 보인다며 매일 저한테 노츨증 환자라고 했다. 반바지를 입는 날엔 하루 종일 제게 화를 냈다"며 가스라이팅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가스라이팅은 1983년 제작된 연극 '가스등'(Gas Light)에서 비롯된 정신적 학대를 일컫는 심리학 용어다. 상황 조작으로 타인의 마음에 자신에 대한 의심을 불러일으켜 현실감과 판단력을 잃게 만들어 그 사람의 정신을 황폐화하고 지배력을 행사하는 것을 의미한다.

해당 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했고, 당원 게시판에는 원씨 영입을 재검토하라는 글이 수백여개 이상 올라오는 등 논란이 일었다.

민주당 2호 영입 인재인 원종건 씨는 14년 전 시각장애인 어머니와의 이야기로 방송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다.

당시 원종건 씨의 어머니는 귀가 들리지 않을 뿐 아니라 시력까지 잃어 중복 장애로 고통받고 있었다. 하지만 ‘눈을 떠요’ 코너를 통해 각막기증을 받아 새 삶을 살게 됐다.

원종건 씨의 학력은 경희대학교 언론정보학과를 졸업으로 알려졌다. 그는 글로벌 전자상거래 기업인 E사에 취업했다.

원종건 씨는 ‘눈을 떠요’ 이후에도 ‘문제적남자’ 와 ‘생로병사의 비밀’ 등에 출연하며 근황을 전했다. 그의 어머니는 폐지를 수집하는 환경 속에서도 다른 사람들을 돕기 위해 기부하는 일을 멈추지 않았다.

원종건 씨는 일하는 것 자체를 즐거워하며 스트레스를 받기 보다 늘 기뻐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모으기도 했다.

원씨는 지난 23일 영입 인사 가운데 처음으로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