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후베이성 방문 학생 전수조사 나선다
상태바
中 후베이성 방문 학생 전수조사 나선다
교육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부교육감 영상회의서 밝혀
학교 방역물품 보급 추진· 졸업식 등 소규모 진행 당부도
  • 연합
  • 승인 2020.01.29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한 중국 후베이(湖北)성을 다녀온 학생과 학부모·교직원을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8일 오전 박백범 교육부 차관 주재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부교육감과 영상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시도교육청은 최근 후베이성을 방문한 사실이 확인되는 학생이나 교직원, 학생과 동행한 학부모 등에게 귀국일 기준으로 최소 14일을 자가격리하도록 요청할 방침이다. 자가격리되는 인원에 대해서는 학교별 전담자를 지정해 의심 증상이 있는지 등 상황을 수시로 체크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일선 학교에 마스크·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보급하도록 재해특별교부금 지원을 검토할 예정이다. 방학기간에 돌봄교실을 운영하는 학교에 대해서는 감염병 예방·대응 태세를 철저히 점검하도록 했다. 교육부는 또 졸업식 등 단체행사를 추진할 경우 강당에 대규모로 모이기보다는 학교에서 판단해 가급적 소규모 행사로 진행하고,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도록 각 학교에 당부할 방침이다.

박백범 차관은 부교육감들에게 "이번 주부터 학교 개학이 이뤄지므로 학생과 교직원에 대한 감염병 예방 강화와 신속한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며 "사태가 마무리될 때까지 감염병 대응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개학 연기 등 전국 학교에 대한 일괄적인 대응은 보건당국과 협의가 필요하며, 아직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각 학교의 장이 지역 상황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학사 일정을 조정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