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정월대보름 행사 잠정 연기 결정
상태바
오산시, 정월대보름 행사 잠정 연기 결정
  • 최승세 기자
  • 승인 2020.01.30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다음 달 8일 예정된 정월대보름 행사를 잠정 연기한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인근 평택시·수원시가 정월대보름 행사를 비롯한 대규모 축제 및 박람회 등을 취소함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지난 28일 김문환 부시장 주재로 간부공무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대응 추진상황 긴급보고회’를 열고 각 분야별 대응 방안 등 대책을 논의한 바 있다.

곽상욱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부득이 정월대보름 행사를 연기하게 됐다"며 시민들의 이해를 당부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