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여성 법조인 7명 영입
상태바
한국당, 여성 법조인 7명 영입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4일 여성 법조인 7명을 인재로 영입한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영입 인사 환영식에서 "오늘 인재영입의 키워드는 여성, 정치, 법치"라며 "여성친화 정당의 면모가 강해지고 생활정치에도 강한 정당이 되는 것 같다. 법조인 영입 인재들은 무너지는 법치를 바로 세워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출신인 전주혜 변호사는 대한변호사협회 ‘일과 가정 양립을 위한 위원회’ 위원장을 지냈으며 2018년 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을 맡았다. 

유정화 변호사는 현재 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 중으로 서울지방변호사회 학교 폭력 대책 위원을 맡고 있다. 

홍지혜 변호사는 이혼 후 양육비를 주지 않는 과거 배우자 신상을 온라인에 공개하는 ‘배드파더스’ 사이트 운영자의 명예훼손 혐의 재판에서 공동 변호인을 맡아 무죄 판결을 이끌었다.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사무차장인 정선미 변호사는 숭실대학교 상담센터의 성희롱·성폭력 사건 관련 자문 변호사다. 

김복단 변호사는 가정폭력과 주거 문제, 오승연 변호사는 다문화가정 관련 문제, 박소예 변호사는 양성평등 문제를 다루는 법조인이다. 

한국당은 이들과 함께 ‘여성공감센터’를 설립해 이동·주말 상담소를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센터는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해법을 제시하고, 직장·가정 생활에서 마주하는 법률문제를 상담해준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