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의회, ‘시화호 유역 지속가능발전 특별위원회’ 구성 완료
상태바
안산시의회, ‘시화호 유역 지속가능발전 특별위원회’ 구성 완료
  • 박성철 기자
  • 승인 2020.02.0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의회가 지역의 대표적 환경자산으로 꼽히는 시화호 유역의 지속가능한 발전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의회는 지난 5일 제25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안산 시화호 유역의 지속가능 발전 계획 수립을 위한 특별위원회 위원 선임안’을 가결한 데 이어 곧바로 제1차 특별위원회를 개최해 특위 위원장과 간사 선임을 마쳤다. 

의회는 지난달 30일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박태순 의원이 대표발의한 ‘안산 시화호 유역의 지속가능 발전 계획 수립을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의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특위 위원장은 박태순 의원이, 간사는 윤석진 의원이 맡았으며 주미희·한명훈·유재수·추연호·김진숙 의원이 특위 위원으로 활동한다. 활동기간은 올 12월 말까지로 11개월이다. 

시화호는 1994년 12.7㎞의 방조제가 완공되면서 만들어진 인공 호수로, 2000년 시화호 담수화 최종 포기와 2011년 세계 최대 규모의 조력발전소 준공 등으로 현재에 이르고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상류지로부터의 유량 부족으로 인해 안산갈대습지를 포함한 시화호의 수질 악화와 시화호를 가로질러 서 있는 송전철탑의 자연경관 훼손 문제가 대두되는가 하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등이 각자의 이해관계에 따라 별도의 개발 계획을 수립하면서 난개발 우려 또한 제기되고 있다. 

의회는 이 같은 상황 인식을 바탕으로 지방자치법 제56조에 따라 특별위원회를 구성, 시화호 유역의 특성 연구를 통해 미래의 지속가능한 발전 자원으로서의 효율적인 이용 계획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박태순 특위 위원장은 "시화호 유역을 대상으로 자연환경적 특성과 주변 여건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자 특위 구성을 제안했다"며 "시화호 유역은 미래세대도 함께 향유하는 건강한 생태공간으로 남아야 하는 만큼 특위 위원들과 협력해 이 일대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정책 수립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