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민관협력 기반 코로나 경기침체 최소화 ‘상생 길 찾기’
상태바
시흥시 민관협력 기반 코로나 경기침체 최소화 ‘상생 길 찾기’
  • 이옥철 기자
  • 승인 2020.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이 이어지는 가운데 시흥시의 민관협력 기반 지역 소상공인 지원 방안이 눈길을 끌고 있다. 

시는 7일부터 관내 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권육성구역 소상공·자영업체 등 950곳에 손 소독제를 배부하는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손님의 발길이 끊어진 골목상권에 당장 가장 필요한 위생물품을 집중 공급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담당부서인 시흥시 소상공인과는 협력관계를 맺고 있던 관내 입주기업 신세계배곧아울렛의 CSR(기업사회공헌)팀과 협의해 2천500만 원 상당의 손소독제 3천500점을 기부 받았다. 

신세계배곧아울렛은 기부한 손소독제를 일반기업이 아닌 관내 사회적기업인 하나더하기를 통해 구매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과정에서 지자체와 기업이 손잡고 지역 내 협력과 상생의 의미까지 최대한 이끌어냈다. 

시청 소상공인과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큰 타격을 입고 있는 소상공·자영업자들이 가장 원하는 지원을 민관협력으로 규모와 의미를 극대화시켜 펼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시흥=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