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한강시네폴리스 이주산단 조성계획 ‘백지화’ 되나
상태바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이주산단 조성계획 ‘백지화’ 되나
  • 이정택 기자
  • 승인 2020.02.10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사업부지 내 기존 기업들의 이주대책으로 추진되던 이주산단 조성계획이 새 사업자가 선정된 지 9개월이 다 되도록 논의조차 없는 것으로 알려져 이주산단 계획이 백지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9일 김포시 등에 따르면 2009년 한강시네폴리스 조성사업 승인에 따라 시와 김포도시공사는 사업부지 내 기존 공장들에 대한 이주대책 마련을 위한 수요조사에 착수했다. 

시와 공사는 당시 사업부지 내 400여 개 공장 가운데 100여 개 등록공장에 대한 이주대책으로 사업지와 접한 걸포동 591 일대 15만1천120㎡에 별도의 산단(걸포산단)을 조성키로 하고 이들 공장과 협의를 거쳐 2013년 경기도에 산단 물량 배정을 신청했다.

그러나 사업부지 내 토지주 등과 약속했던 보상업무 차질로 인한 사업 지연에 따라 시는 사업 진행 일정에 맞춰 물량을 재배정받는 조건으로 이주산단 조성 용도로 배정받았던 산단 물량을 2017년 7월 경기도에 반납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5월 출자자 변경을 통해 새 사업자가 선정되고 보상업무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상태에서 이들 공장에 대한 이주대책 논의가 시작도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공장주들 사이에서는 이주산단 조성계획이 백지화되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공장주 A씨는 "올 하반기 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착공되는데도 이주대책이 마련되지 않아 공장 이전과 증설, 시설 확충 계획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계획이 백지화되는 것은 아니며, 면적과 유치 종목 등의 추진계획을 사업자 측에서 접수하면 검토 과정을 거쳐 물량을 신청해 산단 조성 절차를 밟게 된다"고 설명했다. 

한강시네폴리스개발㈜ 관계자는 "보상업무 진행 등으로 일정이 늦어지는 것이다. 한강하구에 위치한 점과 시네폴리스 사업 목적에 부합하는 유치 업종 선정 등 내부적 검토가 진행 중"이라며 "조만간 이주산단 계획서를 시에 제출해 협의를 거쳐 산단 물량을 재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12월 한강시네폴리스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 기간을 2021년 12월 31일까지 연장 고시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