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기업 현장 챙기며 전력으로 지원" 약속
상태바
윤화섭 안산시장 "기업 현장 챙기며 전력으로 지원" 약속
  • 박성철 기자
  • 승인 2020.02.12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관내 기업인들을 만나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11일 시에 따르면 지난 10일 시청에서 열린 피해기업 애로사항 청취 간담회에는 윤화섭 시장을 비롯해 설필수 반월도금사업협동조합회장, 심정욱 반월공단총무부서장 협의회장 등 기업체 대표 5명이 참석했다.

기업인들은 중국발 신종 코로나로 중국 내 생산이 중지 또는 지연돼 수입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지금 당장은 재고 부품을 통해 유지 가능하지만 사태가 장기화될 시 큰 피해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확진자 확산으로 지역경제 위축 우려가 커지면서 중소기업·소상공인 피해도 덩달아 예상됨에 따라 관련 지원정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시는 지난달 31일 ‘안산시 피해기업 지원본부’를 설치·운영 중이며 한국산업단지공단, 안산상공회의소, 경영자협회, 안산세관 등 9개 유관기관 및 단체와 함께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에 나서며 1만500여 업체에 달하는 안산스마트허브 입주기업의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

시는 올 상반기 700억 원 규모로 융자 지원하기로 한 중소기업 육성자금에 100억 원을 추가 편성하기로 했으며, 피해기업의 경우 6개월 내에서 대출 상환 일정을 유예하기로 했다. 또한 시 공모사업 선정 시 피해기업은 가점이 부여된다.

이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가 진행하는 모든 공사·용역·물품 발주 시 설계 단계부터 관내 업체를 우선 이용하기로 결정하고, 조만간 ‘안산시 지역업체 보호 및 지원지침(훈령)’을 제정할 계획이다.

윤화섭 시장은 "기업인들이 겪는 어려움에 공감하며, 시가 마련한 지원정책이 많은 기업들에게 전해지도록 적극 홍보를 당부한다"며 "행정력이 기업에 닿도록 현장을 챙겨 보며 전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