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드라마 촬영 장소로 각광… 관광객 증가로 지역 경제 활기
상태바
포천시, 드라마 촬영 장소로 각광… 관광객 증가로 지역 경제 활기
  • 박덕준 기자
  • 승인 2020.02.12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는 SBS ‘낭만닥터 김사부2’와 tvN ‘사랑의 불시착’이 관내에서 촬영돼 향후 관광객 유입 등 경제 파급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사랑의 불시착’에서 리정혁(현빈 분)과 윤세리(손예진)가 북한에서 만나기 전 스위스 시그리스빌 다리에서 인연이 있었다는 사실을 털어놓게 되는 장면은 영북면 소재 ‘한탄강 하늘다리’에서 촬영됐다. 한탄강 하늘다리는 길이 200m 규모의 흔들형 보행 전용 다리로, 50m 높이에서 한탄강 협곡을 전망할 수 있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시즌1에 이어 주 배경인 ‘돌담병원’을 영북면 산정호수에 위치한 옛 가족호텔의 외관을 배경으로 촬영했다. 특히 이번 시즌에서는 산정호수와 명성산의 수려한 경관이 자주 연출되며 영상미를 높였다. 현재 산정호수 가족호텔은 운영되지 않아 내부 출입이 불가하지만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추억을 남기고자 하는 관광객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연중 관광객이 가장 적은 겨울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드라마 촬영지를 찾는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있다"며 "올해도 인기 드라마를 적극 유치해 한류 관광지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