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기후 비상사태 선포해야"
상태바
"인천시, 기후 비상사태 선포해야"
기후위기인천비상행동 기자회견 탄소배출 제로 계획 수립 등 요구
  • 조현경 기자
  • 승인 2020.02.12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위기인천비상행동 출범식이 11일 인천시청 앞에서 지역 환경단체와 시민사회단체 주최로 열려 참석자들이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시와 인천시의회, 인천시교육청이 기후위기를 인정하고 기후 비상사태를 선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기후위기인천비상행동은 11일 인천시청 본관 앞 계단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요구했다. 기후위기인천비상행동은 가톨릭환경연대, 인천녹색연합, 인천도시농업네트워크, 인천에너지전환네트워크, 인천환경운동연합, 저어새네트워크, 민주노총 인천본부, 전교조 인천지부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 단체는 "이산화탄소를 비롯한 온실가스 때문에 지구온난화를 넘어 기후변화를 지나 이제 기후위기에 이르렀다"며 "과학자들은 지구 온도가 2℃ 이상 상승할 경우 인류와 생태계가 공멸할 것이라고 경고하는데, 21세기 안에 3.2℃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온실가스를 뿜어대는 기업과 이를 방관하고 편드는 정부 등은 마땅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인천시, 인천시의회, 인천시교육청은 기후위기에 대한 각성은 물론 정책과 제도, 예산 등을 통해 기후 비상사태 대응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신속하고 광범위한 교육 및 홍보 실시 ▶탄소 배출 제로 계획과 기후정의에 입각한 정책 수립 ▶석탄발전을 2025년부터 감축해 2035년까지 전면 폐쇄하는 로드맵 작성 등을 요구했다.

 단체 관계자는 "기후위기는 인류에게 피할 수 없는 현실이며, 이를 막기 위해서는 사회 전반에 걸친 전환이 필요하다"며 "지역사회와 정책당국이 인천을 자원순환도시, 녹색교통도시, 생태환경도시, 에너지전환도시, 지속가능한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