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위기 극복에 힘 합치자
상태바
경제위기 극복에 힘 합치자
  • 기호일보
  • 승인 2020.02.14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는 한숨소리가 온 나라를 뒤덮고 있다. 감염 우려로 대외활동이 줄어들면서 생활권과 밀접한 식당이나 재래시장 등 소상공인들의 피해는 이만저만이 아니다. 소비위축은 중소기업 피해로 이어지며 톱니바퀴처럼 맞물린 지역경제에 직접적인 타격이 되고 있다. 많은 자영업자들이 발길을 끊은 손님을 기다리며 하루해를 보내고 있고, 중소기업은 쌓이는 재고에 인력감축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가뜩이나 오랜 경제침체를 겪는 상황에서 코로나19라는 전혀 예기치 못한 사태로 나라 전체가 시름에 잠겼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지자체가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특별 경영안정자금과 시설자금 등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는 소식이다. 

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제조업체의 생산 차질과 무역업체의 수출 감소 및 간접 피해 최소화를 위해 650억 원 규모의 중소기업육성자금을 긴급 지원한다. 또 상환 중인 시설자금도 1년간 상환을 유예하기로 했다. 직접적인 피해업체뿐 아니라 간접 피해 기업도 포함된다고 한다. 상환 없는 지원이 아닌 대출형식이라는 아쉬움은 있지만 경영난과 자금 압박에 시달리는 중소기업에게는 단비 같은 소식이다. 기업당 최대 7억 원의 대출과 함께 시가 대출금액에 대한 금리 2%의 이자 차액을 보전한다고 해 그나마 아쉬움에 대한 부담은 던 셈이다. 

소상공인들에 대한 지원책도 마련했다고 한다. 소매업과 음식업, 숙박업 등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가장 큰 타격을 입는 대표적인 업종이다. 시는 소비심리 위축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이미 지난 7일부터 인천신용보증재단을 통해 250억 원의 특별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한다. 업체당 최대 3천만 원까지 지원할 계획인데다 은행과 협약을 통해 이자 차액도 보전해 소상공인은 연 1%대의 초저금리 혜택을 받는다는 소식이다. 

지금은 매우 어려운 시기다. 상인들은 IMF 때보다 더 심하다고 한다. 하지만 우리는 개성공단 중단과 중국의 사드 보복, 일본 수출규제 등의 위기를 겪으면서도 어려움을 딛고 다시 일어났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도 정부와 지자체는 물론 온 국민이 힘을 합치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