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산성 ‘국가사적 지정’ 고지가 보인다
상태바
계양산성 ‘국가사적 지정’ 고지가 보인다
문화재위원회서 심의 절차 진행 유물 발굴로 ‘축조 시기’ 난제 해결
관리·유지 방안 마련 제출만 남아 내달 11일 재심의서 최종 ‘판가름’
  • 우제성 기자
  • 승인 2020.02.14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에서 내려다 본 인천시 계양구에 위치한 계양산성 모습. <계양구 제공>

인천시 계양구가 계양산성 국가사적 지정에 마침표를 찍을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그간 국가사적 지정에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축조 시기는 관련 유물 발굴로 일부분 확인됐으나, 문화재 지정 시 관리 방안 등 지적 사항에 대한 해결이 숙제로 남았다.

13일 구에 따르면 지난 12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문화재청 사적분과 문화재위원회’가 개최돼 심의 절차가 진행됐다.

이날 문화재위원회에서는 계양산성 원형 훼손 문제, 계양산성 박물관 건립으로 인한 역사문화환경 훼손, 계양산 무장애 공간의 문화재 구역 침범 등의 문제가 거론됐으며, 국가사적 지정 보류 결정이 내려졌다. 문화재청은 구에 ▶국가사적 지정 이후 관리 및 유지 방안 ▶훼손된 역사문화공간 복원 방안 등 구체화된 내용이 담긴 자료를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심의를 담당하는 문화재위원회는 제출된 자료를 토대로 다음 달 11일 재심의를 열고 국가사적 지정 여부를 최종 판단할 계획이다.

계양산 동쪽 능선에 자리 잡고 있는 계양산성은 둘레 1천180m, 높이 7m로 전체 면적 6만2천㎡이며, 지난 1992년 5월 시 기념물 제10호로 지정됐다.

구는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0차례의 자체 발굴 조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원저단경호, 목간 등의 백제시대 유물 및 신라시대 기와 등 1천여 점의 유물이 출토됐으며, 일부가 국가에 귀속돼 현재 국립중앙박물관 수장고에 보관 중이다.

시는 지난 2016년 국가문화재 지정을 추진 했으나, 산성의 축조 시기를 특정할 수 없다는 이유로 문화재청 심의 과정에서 3차례 보류 결정을 받았다. 구는 산성 축조 시기가 어느 정도 특정 됐으며, 문화재청에서 국가 사적 지정 이후의 관리 방안에 대한 자료를 요청한 만큼 국가사적 지정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구 관계자는 "문화재위원회에서 요청한 자료를 이달 안으로 전달할 예정"이라며 "다음 달 최종 심의에서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