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재 의원, 하남 교산신도시 대책 점검·수석대교 위치 조정 재 요청
상태바
이현재 의원, 하남 교산신도시 대책 점검·수석대교 위치 조정 재 요청
  • 이홍재 기자
  • 승인 2020.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재 (자유한국당, 경기 하남, 국회 국토교통위원)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 및 정운섭 LH 신도시사업처장 등 관계자들을 만나 ‘교산신도시’ 추진 관련 그 동안 제기해온 주민요청사항을 재 전달하고 조속한 대책수립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16일 밝혔다. 

이현재 의원은  ▶주민대책으로 원주민 재정착을 위한 아파트 입주권 공급보장, 축사창고·유리온실 소유자에 대한 이행강제금 부과 면제, 지구전체를 통합해 감정평가법인 선정, 서울~양평 고속도로 중 고골까지 일반도로화 추진 ▶교회대책으로 토지공급가격을 이주민과 같이 조성원가 80%로 공급, 보상가 산정시 교회 특수성 반영, 손실보상 대책강구 ▶기업대책으로 산업단지 45만여 ㎡ 조성, 축사창고 보상대책, 선 이전대책 강구 ▶문화재대책으로 문화재청이 요청한 협의체 구성요망 등 이미 건의됐던 주민요청사안의 진행과정을 점검하고 조속한 대책마련을 요청했다. 이어 이 의원은 주민요청과 지역상황을 고려해 요청한 바 있는 ▶성광학교 ▶서부농협의 존치 역시 재요청했다. 

이에 김규철 단장은 ▶축사창고·유리온실에 부과된 국토부 이행강제금 면제조치 ▶문화재 대책 관련 조속한 협의체 구성 ▶교회 보상시 성물 등 특수성 반영 ▶산업단지 추진 등 주민요청 중 일부 대책이 수립됐다고 밝히고 "나머지 요청사항에 대해서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현재 의원은 수석대교와 관련 "기존 주민설명회에서 제시한 자료는 고덕·강일 2·3지구 인구 등 정확한 주변여건이 반영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석대교는 위치를 조정해 주민요청안인 강동대교 확장 또는 세종 고속도로 확장, 강변북로 확장이라는 대안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충분한 주민간담회를 통한 의견수렴이 필요하다 "고 주문했다.  

한편 정규인 성광학교 존치 대책위원장과 이진희 교장 및 학부모들은 ‘성광학교 존치촉구 서명부(1만4천801명)’를 전달했다. 

정규인 위원장은 "특수학교라는 특성과 지구 외곽에 위치한 상황을 감안해 존치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강경선 학부모 회장은 "아이 교육에 가족 전체가 매달려야 하는 특수한 상황을 감안해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생활을 계속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울먹이며 학부모의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안종열 서부농협 조합장은 ‘서부농협 존치 건의서’를 전달하며 "서부농협은 1천800여 명 조합원의 재산"이라고 설명하고 "서부농협이 도로변에 위치하고 있는데 수용이 필요한지 의문"이라며 존치를 요청했다. 

이에 김규철 단장은 "토지이용계획을 검토 후 결정해야 한다"며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자리에는 박진희, 이영준 하남시의원이 함께했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