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승 박인비, 도쿄행 계획이 다 있구나
상태바
20승 박인비, 도쿄행 계획이 다 있구나
LPGA 호주여자오픈 3타 차 우승 한국선수 ‘투어 통산 최다승’ 2위
세계 15위·한국 4위 내 들어야만 목표로 한 올림픽 대표팀에 합류 6월까지 1승 더하면 출전 가시권
  • 연합
  • 승인 2020.02.17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인비가 16일 LPGA 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대회 4라운드에서 샷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인비(32)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20승 고지에 올랐다. LPGA 투어 20승 관문을 돌파한 한국 선수로는 25승의 박세리(43·은퇴)에 이어 두 번째다.

박인비는 16일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주 시턴의 로열 애들레이드 골프클럽(파73·6천637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대회 최종일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4개로 1오버파 74타를 쳤다. 최종 합계 14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2위 에이미 올슨(미국)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우승상금 19만5천 달러(약 2억3천만 원)를 받은 박인비는 2018년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이후 1년 11개월 만에 다시 투어 정상에 복귀했다.

현재 세계랭킹 17위인 박인비는 이날 우승으로 도쿄 올림픽 출전 가능성도 밝혔다. 올림픽에 나가려면 6월 세계랭킹에서 전체 15위 내에 들고 한국 선수 중 4위 안에 진입해야 한다. 현재 박인비는 한국 선수 중에서 고진영(1위), 박성현(2위), 김세영(6위), 이정은(9위), 김효주(12위)에 이어 6번째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 앞서 "도쿄 올림픽에 나가려면 상반기에 2승 정도를 해야 한다"고 밝혔는데 약 2년 만에 우승 물꼬를 트면서 올림픽 2연패 가능성을 부풀렸다.

3라운드까지 2위 조아연(20)에 3타 차 선두를 달린 박인비는 첫 홀을 보기로 시작했다. 2018년 3월 우승 이후 준우승만 5번 차지하며 19승에서 멈춰 있던 그로서는 불안한 시작이었다. 게다가 조아연이 3번홀(파4)에서 먼저 버디를 잡아 1타 차로 압박까지 들어왔다. 그러나 박인비 역시 같은 홀에서 버디로 응수하며 다시 2타 차로 달아났고, 4번홀(파4) 연속 버디로 간격을 벌렸다. 조아연은 이후 4·6·7번홀에서 연달아 보기를 적어내 선두 경쟁에서 밀려났다.

한때 2위에 6타 차로 넉넉한 리드를 잡은 박인비는 중반 이후 류위(중국)에게 2타 차로 쫓기기도 했다. 류위가 15번홀(파5) 버디를 잡고 박인비는 14번홀(파4)에서 한 타를 잃어 2타 차로 좁혀졌다. 그러나 기세를 올리던 류위가 16·17·18번홀에서 3연속 보기로 제풀에 무너졌고, 박인비는 17번홀(파5)에서 2위와 3타 차를 만드는 쐐기 버디로 승부를 갈랐다.

지난주 빅오픈에서도 3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리고도 마지막 날 9타를 잃고 16위로 밀려났던 조아연은 이번 대회에서는 3라운드까지 2위였다가 이날도 4타를 잃고 공동 6위로 내려서는 아쉬움을 남겼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