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공감할 수 있는 총선공약 제시해야
상태바
믿고 공감할 수 있는 총선공약 제시해야
  • 기호일보
  • 승인 2020.02.19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을 앞두고 인천시 각 당이 유권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공약 경쟁에 돌입했으나 재탕 삼탕 경쟁에 그칠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가장 먼저 행동에 나선 미래통합당 인천시당은 4대 핵심 공약으로 ▶교통 인프라 확충을 통한 원도심 균형발전 ▶무상보육 및 무상교육 실현 ▶미세먼지 없는 인천 ▶해양관광자원으로서의 워터프런트 조성 등을 발표했으나 지역에서는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경인전철 지하화와 인천지하철 3호선은 이미 수년 전부터 지역에서 핵심 현안으로 분류돼 온데다, 원도심 교통 분야 해법으로 내세운 트램 건설 역시 시가 현재 관련 용역을 진행 중이다. 또 이미 현실화되고 있는 무상보육 및 무상교육을 비롯해 중국발 미세먼지 해소와 워터프런트 조성 등을 실현시킬 구체적인 대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어 지역에서 처음으로 공약개발단까지 꾸려 발굴한 공약치고는 참신함이 부족해 보인다는 지적이다. 

미래통합당에 이어 정의당 시당은 ‘인천형 그린뉴딜’을 주제로 기후위기를 선언하고 환경, 산업, 에너지, 주거, 교통 등 분야별 공약을 다양하게 제시할 것으로 예상되고,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도 이달 말께 SOC 주거, 경제·일자리, 복지·환경, 여성·가족·노동, 소상공인·자영업자, 교육·청년·문화, 남북 등 5대 분야의 100개 공약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한다. 물론 발표, 또는 발표 예정인 공약들이 지역 내 주요한 현안임에는 틀림이 없다. 하지만 공약 실현을 위한 구체적인 이행 계획이나 관련 예산의 언급도 없이 하겠다는 것은 말장난에 불과하다. 인천지역에는 지난 수차례 총선에서 공약으로 제시됐지만 여전히 해결되지 못한 해묵은 현안이 산적해 있다.

각 시당은 국가 차원의 공약이 우선이지만 지역을 위한 정책과 공약 개발 역시 소홀해서는 안 될 것이다. 유권자 또한 누구나 바쁘고 지친 일상에 힘들겠지만 뽑아 놓고 후회하는 우를 범하지 않도록 각 정당과 후보자가 제시하는 정책과 공약을 꼼꼼히 살펴야 할 것이다. 국회의원은 지방의원과 달리 지역 현안에만 매일 수는 없다. 하지만 지키지 못할 약속은 하지 않느니만 못하다. 다만 각 당이 ‘앞으로 끊임없이 공약 생성 및 보완 과정을 거쳐 현장 체감형 공약을 최종적으로 낼 것’이라고는 하니, 향후 유권자가 믿고 공감할 수 있는 공약이 제시됐으면 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