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쇼트트랙 첫날부터 ‘롱런’ 예감
상태바
경기 쇼트트랙 첫날부터 ‘롱런’ 예감
동계체전 신기록 쏘고 금메달 4개 획득
  • 심언규 기자
  • 승인 2020.02.19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평창 스노파크에서 열린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스노보드 남자일반부 평행대회전 예선에서 경기도 대표 이재정이 질주하고 있다. 심언규 기자

경기도가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18년 연속 종합우승 찬가를 위한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도는 대회 첫날인 18일 강세종목인 쇼트트랙에서 4개의 금메달을 획득하고 아이스하키에서 1개의 금메달을 추가하며 사전경기인 컬링과 피겨스케이팅 포함 금 9개, 은 11개, 동메달 10개로 275점을 득점, 서울(금 10·은 7·동 10, 201점)을 따돌리고 선두를 달렸다.

도는 이날 성남 탄천종합운동장 빙상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초등부 2천m계주에서 김재원(성남매송초)·김준하(성남 보평초)·박서준(고양 동산초)·김유성(고양 주엽초)이 한 팀을 이뤄 2분53초230의 기록으로 1위로 골인, 종전 2분54초500 기록을 갈아치우며 이번 대회 첫 대회신기록을 수립했다. 남자중학부와 대학부, 일반부 1천500m에서 이동현(녹양중·2분27초308)과 김건우(한체대·3분07초010), 김병준(고양시청·2분26초390)이 나란히 금메달 주인공에 합류했다.

쇼트트랙 남자초등부 1천500m 박서준과 여자일반부 안세정(화성시청), 여자중학부 3천m계주 한다희(안양 신기중)·하민정·서수아(이상 서현중)·조민서(양주 백석중)는 은메달을 수확했다.

강원도 강릉 하키센터에서 열린 아이스하키 남자일반부 결승에서는 안양한라가 대명킬러웨일즈를 3-0으로 누르고 대망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바이애슬론 여자초등부 개인경기 4㎞ 곽헌경(일동초)은 2위에 입상했다. 전날 피겨스케이팅 남녀초등부 싱글D조에선 유동한(광명 안현초)과 이승아(안양 샘모루초)가 동반 우승하며 금메달을 따냈다.

한편, 인천시는 사전경기 포함 이날까지 금 1개와 동메달 2개, 81점을 수확하며 8위에 올랐다. 시는 전날 피겨스케이팅 여자중학부 싱글D조에서 이유나(남인천여중)가 우승하며 시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선사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