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폐렴환자 전수조사가 코로나19 막는 기원되길
상태바
경기도 폐렴환자 전수조사가 코로나19 막는 기원되길
  • 기호일보
  • 승인 2020.02.20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도내 병원에 입원 중인 폐렴환자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쳐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능동적이고 선제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는 반가운 소식이다. 크로나19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한발 빠르게 도내 병원에 입원 중인 폐렴환자 전수조사에 대해 정부가 국내 의료기관에 입원 중인 폐렴환자 조사를 이끌어 냈기 때문이다. 도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을 막기 위해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도내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300곳을 대상으로 유선전화 확인 방식으로 폐렴 입원환자 전수조사를 벌였다. 

도가 자체적으로 전수조사한 결과 도내 응답의료기관 255곳의 입원환자 2만1천381명 중 폐렴환자는 873명(4.0%)인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이들 가운데 폐렴 발생 원인이 불명한 경우 등 의료진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환자에 대해서는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한다. 도의 폐렴환자 자체 조사는 도내 의료기관에 입원한 환자 중에 의사 판단으로 의심되면 경기도 자체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해보자는 이재명 지사의 지시에 따른 것이어서 지방정부가 중앙정부의 방역체계를 이끌었다는 데 큰 의미를 둘 수 있다. 

이제야 정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국내 의료기관에 입원 중인 모든 폐렴환자에게 이를 검사하는 등 시행을 검토 중이라고 발표해 방역체계의 후진성을 보여 동생보다 못한 형 꼴이 됐다. 여기에 도는 지난 8일 도 재난안전대책부를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폐렴 입원환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필요성을 정부에 건의한 바 있다. 

이때 건의 내용은 이렇다. 경기도가 이와 관련해 전수조사를 하고 있는데, 최근 폐렴으로 진단된 사람 중에서 의사들이 봤을 때 의심스러운 사람은 검사를 해주는 게 어떨까 한다. 또 우리가 몰랐던 루트로 확진이 되는 경우가 생기고 있어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더라도 전수조사 및 의사 판단을 거쳐 검사한다면 코로나19 환자를 놓치는 일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는 건의가 주효했다는 분석마저 나오는 대목이다. 이로 인해 도가 시행 중인 폐렴환자 전수조사가 전국으로 확대된다니 매우 다행스러운 일이다. 경기도의 코로나19 조기 발견과 지역사회 차단을 위한 정책이 더욱더 빛을 발해 바이러스 퇴치와 더불어 침울한 지역 경제가 살아나길 기원해 본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