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대남병원 코로나19 확진자 무더기 발생, 사망자도 추가...부천 코로나 비상!
상태바
청도 대남병원 코로나19 확진자 무더기 발생, 사망자도 추가...부천 코로나 비상!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경상북도 청도군 대남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자 경기도 부천시가 방문자 확인에 비상이 걸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2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환자가 전날 오후 4시 대비 142명 늘어난 총 346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도 1명 늘어나 총 2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했다. 확진자 346명 중 2명은 사망자다. 

청도대남병원에서 지난 19일 사망 후 코로나19로 진단된 1명과 전날 청도대남병원에서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진 1명이다. 

새로 발생한 환자 142명 가운데 131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경북에서 103명, 대구에서 28명이다. 

이외에 부산(2), 경기(2), 충북(2), 대전(1), 광주(1), 전북(1), 세종(1), 제주(1) 등이다.

이날 오전 강원도 춘천에서도 환자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지자체가 발표한 데 따라 사실상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춘천의 환자는 중앙방역대책본부 집계에는 아직 잡히지 않는 수치다. 

추가 확인된 환자 중에서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자는 38명이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신규 환자는 경북(10), 대구(24), 부산(1), 경기(1), 광주(1), 세종(1) 등 전국에서 나타나고 있다. 

청도대남병원 관련 환자는 92명이 추가됐다. 92명 중 91명은 경북, 1명은 대구 지역 발생자다.

이날 오전까지 대구·경북 지역 환자는 총 283명이다. 전날 오후 152명보다 131명이 늘었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환자는 전날 131명에서 이날 169명으로 증가했다. 

지금까지 집계된 청도대남병원 관련 환자는 108명이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2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확진자를 제외하고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1만9천275명이다. 이 중 1만3천794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 나머지 5천481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대본은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한편 장덕천 부천시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1월 31일부터 2월 2일까지 경북 청도 대남병원 장례식장을 다녀온 부천 시민이 있으면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장 시장은 이어 "당시 그곳에서 신천지 이만희 교주 친형의 장례식이 있었다"는 설명도 함께 알렸다.

31번 확진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청도 대남병원은 전날까지 확진자만 15명이 발생한 곳이다. 이들 중 5명은 간호사다.

이곳에서는 국내 첫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오기도 했다.

부천시는 관내 신천지 관련시설에 대해 모두 폐쇄 조치했다. 

시는 지난 달 31일부터 이달 2일 경상북도 청도의 대남병원 장례식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함에 따라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당시 청도의 대남병원 장례식장에는 신천지 이만희 교주 친형의 장례식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시는 관내에 있는 신천지 관련시설은 모두 폐쇄하기로 결정하고, 보건당국은 현재 2회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시는 또 청도의 대남병원 장례식장 방문자 확인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