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지역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비상
상태바
포천지역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비상
  • 박덕준 기자
  • 승인 2020.0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하며 비상이 걸렸다. 

22일 시에 따르면  지역 모 부대에 근무 중인 20대 장병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는 창수면 소재 모 부대에서 복무중인 장병으로 군 당국에서 역학조사 후 수도통합병원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이 확진자는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대구 본가에 휴가를 다녀왔고, 복귀는 전철과 버스, 부대차량을 이용했다.

이 후 지난 21일 의심 증상을 보이자 포천의료원을 방문했고, 정밀 조사를 거쳐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포천의료원은 긴급 폐쇄된 채 소독 작업을 진행 중이며, 창수면 일대에 철저한 소독과 시민들을 상대로 손세정제 및 마스크를 배부 중이다. 

시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 및 육군본부 역학조사 후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공지 예정이며, 시민들은 과도한 불안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 19 예방 및 확산을 막기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