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민 생태공원서 초록 내음 맡으며 힐링
상태바
안성시민 생태공원서 초록 내음 맡으며 힐링
시, 만정리에 국비 지원 받아 조성 슬럼화된 道학생야영장 부지 활용
김학용 의원, 환경부와 긴밀 협의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02.24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 공도읍 만정리에 생태공원이 조성될 전망이다.

김학용 국회의원(미래통합당, 안성)은 환경부가 실시한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에 안성시가 국비지원 대상으로 최종 선정돼 국비 4억2천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공도읍 만정리는 아파트 밀집지역으로 거주 인구가 5만7천 명에 달하나 시민 휴식 공간 부족으로 생태공원 등의 조성 요구가 적지 않았다. 특히 사업 대상지인 경기도학생안성야영장은 2011년부터 10년여간 운영이 중단됨에 따라 노후화 및 슬럼화가 진행, 청소년 탈선장소로 전락하는 등 지역사회의 우려가 제기돼 왔다.

이에 김학용 의원은 지난 1월 경기도학생안성야영장 관리주체인 국립 한경대학교의 요청을 바탕으로 환경부 당국과 긴밀하게 협의해 생태공원 조성 필요성을 적극 설득한 끝에 지난 20일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김학용 의원은 "도심 주변 친환경 휴식공간이 조성됨으로써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도비 등 외부재원 확보를 통해 주민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성=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