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공공시설 512개 모니터링 등 코로나19 방역 빅데이터 구축
상태바
구리시, 공공시설 512개 모니터링 등 코로나19 방역 빅데이터 구축
  • 윤덕신 기자
  • 승인 2020.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승남 구리시장이 코로나19 위기경보가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구리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정밀한 선제적 대응책 마련를 지시했다. 

구리시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방역망의 통제범위를 벗어나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발생하고 사망자까지 발생하는 등 사실상의 비상상황에 대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시는 예방 방역이 최선의 방어수단이란 관점에서 개인집을 제외하고 공공시설 512개를 비롯해 다중이 모이는 모든 장소·공간에 대해서 1:1 모니터링을 통한 전방위적인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여기서 확보한 자세한 정보를 빅데이터로 만들어 자체적으로 방역소독과 개인위생을 빈틈없이 관리하는 방역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시청 각 부서는 음식점, 탁구장, 제도 밖 종교시설 등 모든 사설시설에 대해 방역 대상 리스트를 작성하고 이를 빅데이터화 해 정밀방역에 활용된다.     

또한 시민들 사이에서 전파력이 높은 재난안전문자도 코로나19의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수 있는 내용으로 보완 강화된다. 

구리시 외에 지역을 다녀온 시민의 경우 위생에 더욱 철저히 기해 줄 것과 예방행동수칙인 손씻기와 기침예절, 마스크 착용하기 등 코로나19가 종결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홍보해 나가기로 했다.  

안승남 시장은 "국가적으로 엄중한 위기상황이지만 시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켜내는 일에 결코 타협이 있을 수 없기 때문에 전 시설에 대한 빅데이터를 만들어 촘촘하게 방역활동을 통해 시민의 안전을 지켜나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리시보건소는 코로나19의 경우 초기 가벼운 증세로 감염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환자가 정상적으로 활동하면서 주변인을 감염시킬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코로나1 행동수칙 준수와 면역력 강화를 당부했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