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지역 소규모 사업장 발생 미세먼지 저감 위해 57억 원 예산 투입
상태바
평택시, 지역 소규모 사업장 발생 미세먼지 저감 위해 57억 원 예산 투입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02.26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는 지역 소규모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5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소규모 사업장의 대기방지시설 설치 비용을 지원해 배출허용기준 강화에 따른 방지시설 설치비 부담 완화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지역 대기배출시설 사업장 중 ‘중소기업기본법’에 따른 중기업 및 소기업으로 노후 방지시설이 설치된 사업장이다. 대기오염방지시설 용량에 따라 최대 2억7천만 원(RTO 및 RCO 등 4억5천만 원) 이하의 보조금이 지원된다. 보조금 분담 비율은 국비 50%, 도비 20%, 시비 20%, 자부담 10%로 사업장 부담이 대폭 감소됐다.

접수기간은 3월 20일까지이며, 공고문에 게재된 신청서식에 따라 경기도환경보전협회에 우편 또는 방문 접수하면 된다. 현장조사 및 심의위원회에서 선정한 후 우선순위에 따라 대상자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자부담 10%의 비율로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지원사업을 추진해 경제적 부담으로 교체하지 못했던 소규모 사업장들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저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숨 쉬기 편한 도시, 평택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평택=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