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조달청 신설·특화산업 활성화" 목청
상태바
"경기조달청 신설·특화산업 활성화" 목청
중기·소상공인들 정치권에 요구
  • 김재학 기자
  • 승인 2020.02.26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 경기지역본부와 도내 중소기업·소상공인업계는 25일 4·15 총선을 앞두고 경기도와 정치권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관련, 경기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 정책과제’를 발표했다.

제안된 정책의 핵심은 역동적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경기도지방조달청 및 경기북부지방중소벤처기업청 등 경제 유관기관 신설과 함께 경기북부 지역별 특화산업을 활성화해 새로운 먹거리 성장 동력을 준비해야 한다’로 요약된다.

도내 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속성장’ 과제로는 ▶경기지방조달청 신설 ▶전통시장 안전·편의시설 확충 ▶안산섬유패션클러스터센터 설립 ▶권역별 폐수슬러지 공동처리시설 설치 ▶경기북부 섬유패션센터 건립 ▶경기북부지방중소벤처기업청 신설 ▶경기북부 중소기업 공동물류단지 조성 등이 제시됐다.

‘경영안정’을 위해서는 ▶가구 중소기업 협업 플랫폼 구축 지원 ▶노후 산업단지 고도화 지원 ▶산업단지 공동통근버스 활성화 ▶경기북부 지역특화 융·복합 연구개발 지원 ▶경기북부 산업단지 입주 중소기업의 일터 접근성 확보 지원 ▶경기북부 청년 창업허브(디지털팩토리) 운영 등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규제완화’ 과제로는 ▶지역화폐 가맹점 가입제도 개선 ▶반월시화산업단지 배출시설 허가(신고) 제한지침 개선 ▶생활폐기물 재활용 공동집하장 건립 ▶경기북부 특화산업의 외국 인력 고용한도 확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개발제한구역 해제 기준 완화 ▶산업단지 내 체험·교육시설 입주 허용 ▶경기 사회적 경제 육성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이 제시됐다.

이기중 중소기업중앙회 경기지역본부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경기가 위축돼 특히 도내 중소기업·소상공인의 경제적 타격이 심각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고 빠른 회복을 위해 신속한 대응과 함께 제21대 국회의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지원정책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재학 기자 kj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