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싱 대표팀, 세 고비 넘어 올림픽 예선지로 출국
상태바
복싱 대표팀, 세 고비 넘어 올림픽 예선지로 출국
코로나19 탓에 중국 우한 개최 취소 요르단 암만으로 변경 뒤 입국 불허
음성 판정 진단서 냈더니 탑승 거부 결국엔 대사관 등 조치로 이동 가능
  • 연합
  • 승인 2020.02.26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복싱 국가대표팀이 우여곡절 끝에 도쿄 올림픽 지역예선 출국길에 오른다. 한국 선수단은 26일 0시 35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예선(3월 3∼11일)이 열리는 요르단 암만으로 향했다.

복싱 대표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여러 차례 고비를 맞았다. 애초 올림픽 지역예선은 2월 3∼14일 중국 우한(武漢)에서 열릴 예정이지만 코로나19 발병지라 취소됐다. 이에 따라 대회를 주관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복싱 태스크포스(TF)는 개최지를 요르단 암만으로 변경했다.

하지만 산 넘어 산이었다. 요르단 정부의 한국인 입국 금지 방침에 따라 복싱 대표팀은 또다시 비상이 걸렸다. 다행히 대한복싱협회가 IOC 복싱 TF팀, 요르단 대회 조직위원회 측과 협의한 끝에 조건부 입국을 보장받았다. 복싱 대표팀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진단서와 대한올림픽위원회(KOC)의 확인서를 지참하면 입국을 예외적으로 허용한다는 내용이었다.

복싱 대표팀은 지난 24일 충북 진천선수촌 인근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25일 오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모든 고비를 넘겼다고 안도한 순간 새로운 변수가 등장했다. 26일 새벽 출국 항공편인 카타르항공에서 복싱 대표팀의 탑승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혀 온 것이다. 카타르항공 측은 "주한 요르단 대사관에서 최종 입국 허가를 내지 않아서 탑승시킬 수 없는 상태였다. 입국이 불확실한 상태에서 탑승을 허용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대한복싱협회 측은 다급히 주한 요르단 대사관에 복싱 대표팀의 입국 허가 공문을 요청했다. 주한 요르단 대사관이 이날 오후 3시 40분 기준으로 입국 허가를 내리면서 정상적인 탑승이 가능해졌다.

최희국 대한복싱협회 사무처장은 "주한 요르단 대사관에서 문제 없도록 조치했다고 전해왔다. 탑승하는 데는 문제가 없다.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에서도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