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닫힌 지역아동센터… 아이들 편의점서 끼니 때울 판
상태바
문 닫힌 지역아동센터… 아이들 편의점서 끼니 때울 판
취약계층 4300여 명 ‘돌봄 공백’ 개학까지 일주일 연기 결식 위기 급식카드 지원액도 현실과 안맞아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02.26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아동센터 방역. /사진 = 기호일보 DB
지역아동센터 방역. /사진 = 기호일보 DB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인천지역 내 지역아동센터도 휴관 조치되면서 취약계층 아동들의 지원까지 위기를 맞았다.

25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부터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지역아동센터 177곳이 운영을 중단했다. 이로 인해 기존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다 돌봄 공백이 발생한 아동이 4천300여 명으로 시는 파악하고 있다.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아동은 주로 중위소득 100% 이하의 저소득층 가구다. 이 중에서도 가구 내 식사 해결이 어려운 아동들은 센터를 통해 급식 지원을 받아왔지만 시설 이용이 어려워지면서 결식 위기로 이어지게 됐다.

설상가상으로 3월 2일로 예정됐던 개학이 9일로 일주일 연기돼 결식아동들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 시는 가정양육이 어려운 아동에 대해서는 긴급 돌봄과 급식 지원을 운영할 계획이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긴급 지원 대상 아동 집계도 완료하지 못한 상태다.

집계가 늦어지면서 시는 임시방편으로 기존 급식 지원을 받던 결식 우려 아동들에게 급식지원카드를 발급하고 있다. 급식지원카드는 지정된 가맹점에서 지원 한도 내에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 카드다.

하지만 이 또한 지원금액이 1식당 4천500원에 그쳐 아동들의 영양 부족 우려에 대한 지적도 나온다. 지원 대상 아동들은 부족한 지원금액 탓에 음식점보다는 편의점·제과점 위주로 사용하고 있다. 현재 지역 내 급식지원카드 사용업소 2천494곳 가운데 편의점(약 1천600곳)과 제과점(약 200곳) 등이 70% 이상을 차지하는 등 결식아동들의 영양 불균형이 우려되고 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시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도시락 배달서비스를 접수받고 있지만, 서비스 우선순위에 밀려 상당수 아동들의 식사 제공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배달인력 등의 문제로 기초수급자 등 우선순위를 매겨 소수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연수구 선학동의 한 지역아동센터 관계자는 "급식카드는 많은 아이들이 주변 시선을 의식하느라 사용을 꺼려 하고, 지원금액도 현실성이 없다 보니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취약계층 아이들의 당장 끼니 문제가 걸려 있는 만큼 적극적인 지원 방안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긴급 지원이 필요한 아동들의 현황 파악을 서두르고 있으며, 돌봄 사각지대를 최대한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논의하고 있다"며 "급식지원카드의 현실성도 인지하고 있어 장기적으로는 지원금액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