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코로나 침체 경제살리기’ 주·정차 단속유예 시간 확대
상태바
양주시 ‘코로나 침체 경제살리기’ 주·정차 단속유예 시간 확대
  • 전정훈 기자
  • 승인 2020.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점심시간대 주·정차 단속유예 시간을 30분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당초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였던 단속유예 시간을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2시까지로 확대 운영한다. 

다만 5대 절대 주정차금지구역인 소화전 주변 5m 이내, 버스정류장 10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횡단보도 10m 이내, 보도(인도) 등 주정차 금지 표지판이나 노면표시가 있는 구역은 제외된다.

특히 5대 금지구역에 대해서는 시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주정차 위반 단속과 스마트폰 주민신고제 운영을 통해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어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성호 시장은 "점심시간 주정차 단속유예 확대로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지역 경제 충격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주정차 위반 차량의 자발적인 이동 유도를 위해 주정차 단속 사전알림 서비스를 통해 단속 10분 전 문자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단, 통신사 사정으로 인한 문자 미수신이나 주민신고제 제보의 경우에는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서비스 가입은 인터넷 홈페이지(car.yangju.go.kr) 또는 양주시청 차량관리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방문, 팩스(☎0505-041-1949)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양주시청 차량관리과(☎031-8082-6615)로 문의하면 된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