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정부, 중국 눈치 보며 전면 입국금지 조치 미적" 맹공
상태바
통합당 "정부, 중국 눈치 보며 전면 입국금지 조치 미적" 맹공
  • 박태영 기자
  • 승인 2020.02.27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정부여당을 향해 비판 수위를 한층 높였다.

문재인 정부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시진핑 주석 방한 등 정치적 이유로 중국의 눈치를 보며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미적이고 있다는 게 비판의 핵심이다.

황교안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영입인재 환영식 후 기자들과 만나 "봉쇄를 해야 할 것은 대구·경북이 아니다"라며 "중국으로부터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전염병을 확산시킬 수 있는 그런 분들을 봉쇄해야 한다"고 중국인 입국 금지를 거듭 촉구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오후 의원총회에서 "우리나라가 발원국인 중국에 이어 코로나19 발생 세계 2위가 돼 버렸다"며 "중국인 입국 제한이 불필요하다고 조언한 측근 그룹을 즉각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정병국(여주·양평)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원산지 : 우한, 수입 : 문재인, 배급 : 신천지’라는 3행시가 인터넷에 회자하고 있다는 글을 올려 정부를 비판했다.

이언주(광명을)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이 총선 전 시진핑 주석 방한을 염두에 두고 중국 눈치를 보고 있다"며 "국민들은 문 대통령을 중국 대통령으로 안다. 화난 국민들이 문 대통령 당신을 중국으로 쫓아낼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인천 미추홀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정부가 방역 원칙이 아닌 정치 선전 효과에 집중해 정책 결정 농단이 발생했다"며 "그 중심에 청와대가 있다"고 비판했다.

곽상도 의원도 페이스북에 "대통령이라면 국가적 재앙 상태서 ‘대통령직을 걸고 코로나 사태를 막겠다’, ‘막지 못한다면 책임지고 하야하겠다’ 선언부터 하고 대구·경북 시민에게 봉쇄에 대한 양해를 구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도 입장문을 통해 "중국으로부터 조롱받는 현실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도저히 견디기 어려운 수모"라며 "세계로부터 삼류 국가 취급을 받는 대한민국의 명예와 국민의 자존심은 대체 어디에서 찾아야 하느냐"고 비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