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경기도의료원에 수용 어렵다"
상태바
이재명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경기도의료원에 수용 어렵다"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2.27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대구지역 코로나19 환자의 경기도 수용 요청에 사실상 불가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경기도에 대구 확진자 수용 요청…정말 어렵습니다’라는 제하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이 지사는 "대구의 어려움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대구의 코로나 확진자를 경기도의료원 등에 수용하는 문제는 정말로 어려운 문제"라며 "대의를 생각하면 수용해야 하고, 경기도지사로서 도민의 불안과 피해, 그리고 경기도에 닥칠 수도 있는 최악의 경우를 생각하면 수용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래서 오늘 정부에 ‘대구의 민간병원 일반 환자를 내보내 대구에 코로나 환자용 병원을 확보하고, 일반 환자를 경기도로 옮기는(물론 독립되고 안전한 병원으로)’ 방법을 제안했다"며 "일반 병원의 협조와 법령에 근거한 강제 조치 및 보상이라는 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저로서는 적절한 절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7시께 이 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코로나19 확진자를 위한 병상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며 확진 환자를 경기도 소재 병원에 입원할 수 있도록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