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역 모든 어린이집 3월 8일까지 휴원
상태바
수원지역 모든 어린이집 3월 8일까지 휴원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는 관내 모든 어린이집을 3월 8일까지 휴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26일 "영유아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3월 8일까지 전국 어린이집을 휴원한다"고 밝혔고, 정부 방침에 따라 수원시를 비롯한 전국의 모든 어린이집이 휴원한다.

시는 휴원에 따른 돌봄 공백을 방지하기 위해 어린이집에 당번 교사를 배치해 긴급보육을 시행한다. 특별한 제한 없이 긴급보육을 이용할 수 있다. 휴원 기간은 ‘출석인정특례’를 적용해 보육료를 지원한다.

염태영 시장은 "많은 가정이 보육에 어려움을 겪으시겠지만,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의 감염을 막기 위한 조치이니 이해해주시길 바란다"며 "긴급보육을 시행하는 어린이집은 외부인 출입을 제한하고, 수시로 교재·교구를 소독해 감염병을 예방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유치원, 초·중·고등학교도 개학을 3월 2일에서 9일로 일주일 연기한 바 있다.

한편 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수원시 공공 도서관·박물관·미술관을 임시 휴관했다. 3월 8일까지 휴관한다.

또 지난 22일부터 노인복지관 6개소, 장애인복지관 2개소, 경로당 513개소 등 건강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공공시설의 운영을 중단했다. 

24일부터 운영을 중단한 수원시 공공 실내체육시설 19개소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휴관할 예정이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