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재무구조 개선 작업 ‘본격 시동
상태바
한진그룹, 재무구조 개선 작업 ‘본격 시동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그룹이 재무구조 개선 작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한진그룹은 최근 유휴 자산 매각 주관사 선정을 위해 관련사에 매각 자문  제안 요청서(RFP)를 발송했다고 27일 밝혔다.

매각 대상 유휴자산은 ▶대한항공 소유 서울 종로구 송현동 토지(3만6642㎡) 및 건물(605㎡) ▶대한항공이 100% 보유한 해양레저시설 ‘왕산마리나’ 운영사 ㈜왕산레저개발 지분 ▶칼호텔네트워크 소유 제주 서귀포시 토평동 파라다이스 호텔 토지(5만3670㎡) 및 건물(1만2246㎡)이다.

제안 요청서는 부동산 컨설팅사, 회계법인, 증권사, 신탁사, 자산운용사, 중개법인 등 각 업계를 대표하는 12개사에 발송했다.

한진그룹은 오는 3월 24일까지 제안서를 받아 심사를 통해 후보사를 선정하고 제안 내용에 대한 프리젠테이션 등을 진행해 최종 주관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주관사는 시장분석 및 매수 의향자 조사, 자산 가치 평가, 우선협상자 선정, 입찰 매각 관련 제반 사항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며 입찰사는 매각 건별로 제안을 하거나 컨소시엄을 구성한 제안할 수 있다. 

한진그룹은 LA소재 윌셔그랜드센터 및 인천 소재 그랜드 하얏트 인천 등도 사업성을 면밀히 검토한 후 지속적인 개발·육성 또는 구조 개편의 방향을 정할 예정이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