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영흥공원 난개발 멈춰라
상태바
수원 영흥공원 난개발 멈춰라
시민사회단체협의회 입장문 발표 "특례사업 추진 땐 훼손면적 늘 것"
  • 박종현 기자
  • 승인 2020.02.28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역 시민단체들이 민간공원특례사업으로 진행될 예정인 영흥공원의 개발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수원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수원환경운동연합, 수원여성회 등 수원지역 시민단체들이 소속된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시민회의)는 27일 입장문을 내고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는 영흥공원 난개발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시민회의는 "전 국토가 난개발로 신음하고 있는 가운데 도시공원일몰제는 얼마 남지 않은 도시녹지까지 위협하고 있다"며 "수원시의 경우 영흥공원을 민간공원특례사업으로 일부 개발하는 형식을 선택했지만, 시민회의는 해당 사업의 맹점에 깊은 우려를 안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례사업은 결국 공원의 훼손 면적을 늘리는 제도에 불과하다. 그로 인해 발생하는 개발차익금은 결국 토건업자들에게만 돌아가는 기만적인 제도"라며 "그럼에도 영흥공원의 특례사업 소식을 듣고 지켜봤던 이유는 수원시가 전략환경영향평가 단계에서 환경단체나 전문가들과 자문회의를 통해 협의 구조를 만들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나 환경영향평가 초안 주민설명회 이후 영흥공원은 또다시 뜨거운 감자가 됐다"며 "수원시와 시행사는 전략환경영향평가 당시의 계획과 다른 환경영향평가 초안을 주민들에게 들이밀었다. 택지개발로 인해 사라지는 체육시설을 민원과 문화재 발굴을 이유 삼아 욱여넣고, 대규모 주차장을 비롯해 안전을 무시한 4차로 도로까지 계획했다"고 비판했다.

또 "이후 영통지역 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저항에 돌입했지만 수원시는 도시개발국장과 면담을 미끼로 주민들의 활동을 중단하게 했다"며 "주민들을 상대하는 수원시의 태도는 고압적이고 안일했고, 대안을 찾아오겠다는 1차 면담 때와 다르게 2차 면담에서는 기존 초안과 전혀 다르지 않은 계획으로 주민들을 우롱했다"고 덧붙였다.

시민회의는 "수원시의 영흥공원 개발계획은 기만적이고 시대에 역행한다"며 "자문회의의 협의 구조를 무시한 영흥공원 개발계획을 중단하고, 주민과 만나 훼손된 신뢰관계를 회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