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천 오정 선거구 경선 후보측 끼리 고소·고발 ‘난타전’
상태바
민주당 부천 오정 선거구 경선 후보측 끼리 고소·고발 ‘난타전’
  • 최두환 기자
  • 승인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오정 선거구의 21대 총선 후보를 놓고 더불어민주당 내 경선이 과열양상을 보이고 있다.

당내 지역 지지세력이 경쟁에 뛰어들어 경선 예비후보의 약점을 잡아 인신공격을 하는 등 과열을 부추기고 있는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오정 지역위 노동위원장 등 당원들은 지난 27일 "과거 범죄 이력으로 얼룩진 서영석 후보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예비후보 사퇴를 강력히 요구한다"며 "범죄 이력을 가진 사람이 민주당 당원을 대표하는 부천오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나선 것도 우리 당원들을 무시하고 자신의 영달만 생각하는 처사다"라는 규탄 결의문을 발표하면서 "더욱이 이런 범죄 이력을 가진 후보를 공직자 후보 검증위원회에서 통과시킨 중앙당도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이에대해 서영석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자청해 "부천의 모 인터넷 언론사가 저에 대해  악의적으로 보이는 기사를 하나 올렸다. 이 기사 내용에는 유권자들에게 제가 마치 부천시 약사회장 재임 시 횡령을 한 것으로 오인할 수 있는 내용이 게재되어 있다"며 "기사가 나간 직후 김만수 후보 측 선거관계자들은 마치 준비된 것처럼 해당 기사를 페이스북, 밴드, 카톡, 문자메시지 등 각종 수단을 총동원해 비방의 목적으로 퍼 나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만 조회가 가능한 ‘전과기록에 관한 증명서’를 캡처하는 형식으로 유권자들에게 무작위로 배포하고 있다. 이는 공직선거법 위반이 되는 사항으로 알고 있다"며 "저에 대한 비방과 흑색선전, 인신공격을 당장 중단하고 이제는 구태정치와 이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만수 예비후보는 입장문을 통해 "서 예비후보가 기자회견문 맨 앞에 ‘김만수 후보’라고 지칭한 것은 부적합한 표현이라고 생각한다.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김만수’라는 사람에 대한 선입견을 가지도록 하는 의도적인 처사로 사료된다"고 반박했다.

이어 "서 예비후보가 기자회견문에 ‘적격하다는 판단을 받았기 때문에 스스로 떳떳합니다’ 라는 부분은 일반 유권자 입장에서 분노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후보 등록상 적격 판단이 법적인 혐의 없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따라서 정중한 사과가 먼저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주장하면서 "저 또한 수 많은 허위사실에 대한 공격을 받고 있다. 하지만 공인이 되고자 하는 입장에서 개인의 표현의 자유와 알 권리라는 논리 앞에 일일이 반박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상황에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오정지역위원회 사무실에서 김만수, 서영석, 정은혜(가나다순) 예비후보와 함께 공정 경선을 위한 서약식을 진행했다.

한편, 서영석 예비후보 측은 공직선거법에 의한 명예훼손 및 개인정보보호법에 의한 허위사실  유포 등의 위법사항을 들어 김만수 후보 선거관계자 및 관련자들을 경찰과 선거관리위원회 등에 고발 등 수사를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