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서 휴가 군인 코로나19 확진 "부대 내 감염 추정"
상태바
안양서 휴가 군인 코로나19 확진 "부대 내 감염 추정"
  • 연합
  • 승인 2020.0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에서 휴가를 나온 현역 군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지난 28일 페이스북에 "안양시에서 6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글을 올렸다.

 안양 6번째 확진자는 갈산동 샘마을 아파트에 사는 현역 군인 A(22) 씨로 지난 21일 휴가를 나온 상태에서 엿새 뒤인 27일 한림대성심병원 1차 검사에서 양성, 28일 질병관리본부 2차 검사에서 확진 통보를 받았다.

 최 시장은 "A 씨는 충북 청주 소재 같은 공군부대에서 대구를 다녀온 동료 병사가 27일 확진자로 판정된 점에 미뤄 군대 내 감염으로 추정되는 상황"이라며 "감염경로 및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A 씨의 가족들은 자가격리 조처됐으며,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A 씨의 거주지 주변 방역은 이미 이뤄진 상태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