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첫 확진자 부부 ‘신천지 교인 3차 감염 추정’
상태바
오산시 첫 확진자 부부 ‘신천지 교인 3차 감염 추정’
  • 연합
  • 승인 2020.0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왔다.

 오산시는 29일 외삼미동 서동탄역더샵파크시티 아파트에 거주하는 56세 남성 A씨와 그의 아내(53)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화성시 두 번째 확진자인 49세 여성 B씨가 다니는 수원 소재 교회에서 23일 함께 예배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부부는 B씨가 확진됐다는 소식을 듣고 전날 오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B씨는 화성시 반월동 GS테크윈에 다니면서 지난 19일 안양시의 두 번째 확진자인 33세 남자 강사 C씨의 양성평등 교육에 참여했다가 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C씨는 16일 신천지 과천총회본부 예배에 참석해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C씨를 기준으로 볼 때 3차 감염은 A씨 부부 외에도 화성시 능동 신일해피트리 아파트에 사는 화성시 네 번째 확진자(41세 여성·28일)가 있다.

 이 여성은 C씨 강의에 참석했던 수원 거주 확진자가 23일 점심을 먹으러 간 식당에서 일하다가 동선이 겹친 뒤 확진됐다.

 오산시는 A씨 부부의 자택 등을 소독하고, 역학조사관과 이들의 이동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A씨 부부와 함께 사는 아들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