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자격 요건 완화 조치 시급"
상태바
"대출 자격 요건 완화 조치 시급"
각종 기관 지원 정책에도 불구 소상공인들 개선 필요성 제기
  • 민부근 기자
  • 승인 2020.03.05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주시 고읍지구에서 요식업체를 운영하는 A씨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사업장 운영이 힘들어 금융기관을 찾았으나 ‘기존 사업자금 대출금 때문에 정부 지정 금융기관에서 추가 대출이 불가하다’는 말을 들었다. 임대료, 직원 월급 등 운영비를 충당하지 못한 A씨는 결국 제3금융권에서 17%대의 고금리 대출을 받아 급한 불을 껐다.

# 양주와 동두천에서 각각 편의점과 PC방을 함께 운영하는 B씨는 이번 사태로 매출이 반 토막 났고, 포천시 소재 고기납품업체 사장 C씨도 매출이 40% 넘게 감소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들은 하나같이 "대출 문의를 하고도 실효성이 없어 직원을 정리하는 등 긴축경영에 나서고 있으나 얼마나 갈지 모르겠다"고 최근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처럼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입고 있는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들에 대해 정부와 경기도, 신용보증기금 등 여러 기관들이 대출 지원에 나서고 있지만 다수의 운영자들이 대출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폐업 위기에 내몰리고 있어 중앙정부와 자치단체 등의 대출 요건 개선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4일 정부와 경기도, 시중은행 등에 따르면 정부와 도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각각 20조 원, 700억 원 이상을 투입한다. 현재 경기신용보증재단을 비롯해 국민은행, 농협, 신한은행, 은행연합회, 비씨카드 등 20여 개 금융업권 지원센터에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피해사례를 접수하고 대출 요건을 심사해 자금을 수혈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피해 사례가 다수 발생하는데도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업장 운영 개월 수, 대출 이력 유무, 월수입 정도 등을 고려한 기존 대출 조건에 얽매여 대출을 받지 못해 경영 악화에 시달리고 있다. 그나마 일부는 소액대출을 받아 근근이 가게 등을 운영하고 있는 실정이다. 중기중앙회가 최근 전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경영실태 조사에서도 수출입기업 외 업계 67.6%가 피해를 호소했고, ‘특별보증 및 지원’ 확대를 요구한 바 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매출이 들쭉날쭉하거나 대출 받아 사업을 시작한 창업자들을 위해 정부 등이 대출 자격 조건까지 완화하는 추가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