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기영 "양주서 정권 심판·지역혁신 이룰 것"
상태바
안기영 "양주서 정권 심판·지역혁신 이룰 것"
  • 전정훈 기자
  • 승인 2020.03.10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안기영 예비후보가 9일 양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주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다. <사진>

안 예비후보는 "현 정권은 민생경제, 외교안보, 국민통합 등 국정 분야 전반에서 실패했다"며 "정권 심판과 지역 혁신을 실현하기 위해 필승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내부 분열로 인해 지난 총선과 대선, 지방선거 등 패배를 거듭한 보수 세력의 통합을 기반으로 선거에 임하겠다"며 "저발전의 악순환에 빠져있는 지역 발전을 이끌기 위해 봉사정신을 갖고 민생 정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예비후보는 "국민과 시민 우선의 실학 정치를 펼치고, 미세먼지 국제적 협력통제 기반 마련, 실효성 있는 고령화·저출산 등의 정책을 입법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섬유산업의 고도화, 국가전략산업 지정, 양주 테크노밸리 제4차 산업혁명 선도기지 클러스터 구축 등으로 양주를 경기북부 성장 거점으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