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가리라
상태바
지나가리라
신효성 국제PEN한국본부 인천지역부회장/소설가
  • 기호일보
  • 승인 2020.03.12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효성 국제PEN한국본부 인천지역부회장
신효성 국제PEN한국본부 인천지역부회장

밀라노의 대성당에는 3개의 문이 있다. 이 문의 아치형 길에 새겨져 있는 문구가 의미심장하다. "모든 즐거움은 잠깐이다. 모든 고통도 잠깐이다. 오직 중요한 것은 영원한 것이다." 나약한 인간들이 즐거움의 쾌락에 중독되지 말고 고통에 굴복해 주저앉지 말기를 바라는 기원이면서 오로지 영원한 것은 신심이기에 어떤 상황이 오더라도 신앙만은 강건하게 새겨두라는 뜻일 것이다.

코로나19로 우리나라도 상황이 어려워졌다. 확진자가 나오거나 다녀간 장소는 폐쇄한 곳도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모임 취소나 무한 연기는 물론이고 소비가 위축돼 자영업하는 분들의 고충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집단 발병을 한 도시는 도시 기능이 마비될 정도가 됐다. 시민들의 일상은 말할 것도 없고 병실 부족과 의료인의 고충도 심각해졌다. 집단감염 발원지로 지목받은 특정 종교단체는 사람들로부터 지탄의 대상이 됐다.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처 능력을 칭찬하는 외신이 자주 들려온다. 초기 대응이 미진했다는 비판이 일기도 하지만 변수로 작용한 집단감염의 불길이 워낙 강해서 위기감이 생겨났다. 감염 진원지를 통제해 큰 불길이 잡힌 것 같아 다행이다 싶어 가슴을 쓸어내리게 된다. 국가적 위기에 합심해 준 국민들이 고맙고 자랑스러운 생각이 든다. 다만 정치색을 띤 목소리는 불편하다. 숟가락 얹어보겠다고 반대 색깔의 당이나 발병지역을 폄하하는 언론 플레이가 스스로를 비하하는 우를 범하는 것이기에 신중했으면 하는 마음이다. 

내가 속해 있는 여성단체에서 마스크 양보하기를 실천하기로 했다. 외부 활동을 자제해도 되는 사람은 꼭 필요한 사람에게 마스크를 양보하자는 것이다. 5천만 명이 넉넉하게 사용하기에는 생산량이 부족한지라 마스크 대란으로 불거진 불편을 푸는데 소소하지만 보탬이 되고자 해서다. 

위기가 시작될 때는 두려웠지만 긍정의 마음으로 힘을 보태는 우리 국민이 감사하다. 확진자 방문으로 문은 닫는 식당은 의료진에게 도시락 봉사를 하고, 돼지 저금통을 내 놓는 동심도 있고, 코로나 퇴치에 써 달라는 기부금이 줄을 잇고, 병원문을 닫고 대구로 내려온 의사와 간호사, 본인 병원의 진료를 마치고 달려와 준 의료진 등 참봉사의 사례를 보며 마음이 위로를 받는다.

우리나라 확진자 수는 큰 폭으로 줄어들고 있는 반면에 이탈리아는 급속하게 환자와 사망자 수가 증가한다는 보도다. 밀라노가 속한 롬바르디아주 보건당국에서 지난달에 대성당을 폐쇄했다는 뉴스를 들었다. 밀라노대성당의 위용과 경건함에 경이로웠던 여행지의 기억이 있어서 마음이 숙연해졌다. 3월에 들어서면서 이탈리아는 하루 확진자가 1천 명을 넘어서 ‘국지적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라는 말이 현지에서 나오고 있다고 한다. 

밀라노가 속한 롬바르디아주 전역을 포함해 4개 주 14개 지역을 ‘레드존’으로 지정하고 차단하는 조치로 주민 이동을 제한한다고 했다. 밀라노는 롬바르디아주의 주도이면서 이탈리아의 경제와 금융 중심지이고 베네치아와 더불어 연간 수백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도시다.

뉴스 영상에서 보여주는 밀라노대성당 주변에 사람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밤낮으로 인파가 와글거리는 곳이었는데 적막감이 들 정도다. 이미 사망자 수도 500명 선에 근접하고 있다. 이탈리아 역시 우리나 일본처럼 고령 인구 비율이 높은 나라다. 면역체계가 약해지고 기저질환을 가진 노인이 감염되면 치사율이 높을 수밖에 없다. 

3월이 시작됐고 중순에 접어들고 있다. 봄은 현재진행형으로 우리를 부풀게 한다. 3월의 꽃샘추위는 만개할 봄의 전조이기에 이제 말갛고 찰랑거리는 봄의 전령을 건강하게 맞이하면 된다. 아파트 담장에 핀 개나리와 산수유의 노란색 꽃잎이 올 봄엔 유난히 화사해 보인다. 세력 약해진 코로나19는 조만간 소멸할 것이 분명하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