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의결 즉시 ‘착한 임대인’ 재산세 감면 조치
상태바
양주시의회 의결 즉시 ‘착한 임대인’ 재산세 감면 조치
  • 전정훈 기자
  • 승인 2020.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임대료를 인하해주는 ‘착한 임대인’에게 재산세 감면을 추진한다.

19일 시에 따르면 지방세특례제한법에 따라 지방세 감면안을 마련했으며 시의회 의결절차를 밟는 대로 즉시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감면대상은 소상공인에게 임대해준 건물주가 임대료를 인하한 경우 해당사업장의 건축물분과 토지분 재산세이며 임대료 인하 산정 대상 기간은 올해 1월부터 12월까지이며, 소상공인의 건물 용도가 유흥, 향락, 도박, 사행업종의 경우 지원 대상에서 제외한다.

감면비율은 최대 100%이며 인하 기간 3개월 평균 임대료 인하율이 ▶50% 이상인 경우 100%, ▶30% 이상 50% 미만인 경우 50%, ▶10% 이상 30% 미만인 경우 25%를 각각 임대면적의 재산세에서 차등 감면한다.

감면 대상액이 인하 임대료 총액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인하 임대료 총액을 한도로 감면하며,지방세 감면안의 시의회 의결 시 착한 임대인은 빠르면 오는 7월 부과되는 건축물분 재산세부터 감면받을 수 있다.

재산세 부과 후 임대료 인하 시에는 사후 감면신청에 따라 소급 적용해 환급 처리할 계획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착한 임대인의 적극적인 동참이 절실하다"며 "이번 위기를 무사히 견뎌낼 수 있도록 착한 임대인 운동에 많은 분들이 동참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