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1천420억 원 규모 코로나19 긴급지원 계획 발표
상태바
용인시, 1천420억 원 규모 코로나19 긴급지원 계획 발표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가 전국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초·중·고생 1인당 20만 원 씩 292억 원의 돌봄쿠폰을 지원키로 하는 등 1천420억 원(국·도비 418억 원, 시비 1천2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피해계층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 종합대책을 내놨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24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마련한 페이스북 시민과의 대화를 통해 "코로나19는 확진환자는 물론이고 전 시민과 사회를 고통으로 몰아넣고 있다"며 이 같은 내용의 대책을 발표했다.

이와 관련, 시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민의 양육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초·중·고교생 14만6천285명 전원에게 돌봄쿠폰을 지원하는 등 긴급지원 계획을 밝혔다. 

긴급지원 계획에 따르면 시는 국·도비 259억 원으로 7세 미만 아동 6만4천382명에 대해 1인당 40만원 씩 양육수당을 지원한다. 양육수당은 용인와이페이로 지급한다.

또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 등 저소득층 지원에 68억 원, 일용직이나 프리랜서로 일하다 실직한 생계곤란자 등에 16억 원을 지원한다.

특히 코로나19 확진환자 동선 피해업소에 1억 원을 추가로 지원하고, 코로나19 극복과 복지시설 방역물품 지원, 코로나19 극복 청년일자리 확충 등에 76억 원 규모를 긴급 지원한다.

시비로는 중위소득 100% 이하 저소득층 10만9천292가구에 가구당 30만 원에서 50만 원까지 모두 437억 원을 지급키로 했다. 급격한 매출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3만3천26개 소상공인 업소에는 공공요금으로 업소당 60만원 씩 198억 원을 지원하고, 실직자 증가를 감안해 74억 원 규모의 공공일자리 확충 계획도 세웠다.

시는 이달 중 TF팀을 구성해 경기도와 중앙정부 등의 지원대책과 중복되지 않도록 긴급지원 계획을 정교하게 조정한 뒤 이른바 ‘코로나 19 추경예산’을 편성해 4월 시의회 임시회에 상정할 계획이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