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교사 자질 향상, 독서만한 게 없죠
상태바
예비 교사 자질 향상, 독서만한 게 없죠
인하대 사범대 도서 프로 운영 1학년때부터 ‘역량 강화’ 뒷심
  • 김종국 기자
  • 승인 2020.03.25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 사범대학 라운지에서 학생들이 책을 읽고 있다. <인하대 제공>
인하대학교는 체계적인 독서 프로그램 운영으로 예비 교사들의 역량을 키우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사범대 6개 학과가 시행하고 있는 필독 도서 프로그램은 예비 교사들의 기본 소양과 인성을 기르는 핵심 과정으로 자리잡았다. 2017년 이후 입학한 이들은 이 프로그램을 이수했다는 인증을 받아야 졸업이 가능하다. 1학년은 사범대학 공통 필독 도서를, 2학년은 학과별 필독 도서를 읽어야 한다. 다만, 사회교육과는 학과 교과과정에 따라 2학년이 아닌 3학년 때 시행한다.

이 프로그램은 독서 이후 개인별 독후감이나 팀별 독서토론 보고서, 개인별 혹은 팀별 활동·프로젝트 보고서 중 하나를 선택해 수행해야 한다. 내용 평가 결과 일정 수준에 미치지 못하면 다시 작성하도록 하고 있다. 사범대는 매년 말 학과별로 우수작을 2건씩 추천받아 6개 팀이나 개인을 선정해 시상한다.

오수학 사범대학장은 "예비 교사가 갖춰야 할 자질과 교양, 인성을 키우는 데 독서는 훌륭한 친구다"라며 "이 프로그램은 독서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키우는 것은 물론이고 책 읽기의 중요성과 재미, 삶과 사회에 대한 통찰력을 키우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