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이웃팀끼리 무관중 당일치기 평가전
상태바
프로야구 이웃팀끼리 무관중 당일치기 평가전
KBO 이사회, 정규리그 개막은 내달 20일 이후로 연기
  • 연합
  • 승인 2020.03.25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프로야구 정규리그 개막이 4월 20일 이후로 미뤄졌다. KBO 사무국과 프로 10개 구단 사장들은 24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4월 중으로 미룬 정규리그 개막 일정을 논의했다.

KBO 이사회는 코로나19 위기 극복, 국민 건강을 위한 정부 시책 동참, 야구 팬과 선수단의 안전 확보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미룬다고 발표했다. 애초 28일 정규리그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4월 중으로 미룬 뒤 다시 4월 20일 이후로 늦췄다.

정부가 현재 학교 개학일을 4월 6일로 예상하고 있어 코로나19의 추이를 살핀 뒤 4월 7일부터 구단 간 연습경기를 준비하기로 했다. KBO는 집단감염을 우려해 10개 구단에 자체 청백전만 치르라고 권고한 바 있는데, 이제 보폭을 넓힌다는 의미다.

KBO 사무국은 4월 7일 이후 구단끼리 무관중 연습경기를 벌이도록 일정을 짜고 방송사와 협의해 TV 생중계도 편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많은 팬은 구단이 자체 중계하는 청백전을 유·무선으로 지켜보고 있다. 사무국은 이런 야구 팬들의 갈증을 풀어주고자 초유의 ‘무관중 연습경기 TV 생중계’를 추진한다는 것이다. 그간 같은 팀 선수끼리 벌이는 평가전에 지루해하던 각 팀 선수와 지도자들은 겨우내 실력을 갈고 닦은 경쟁팀과의 연습경기에서 정규 시즌과 맞먹는 긴장감을 경험할 것으로 보인다.

KBO는 감염병 확산을 차단하고자 비슷한 지역에 있는 팀끼리 숙박하지 않고 ‘당일치기 연습경기’를 치르도록 일정을 편성할 참이다. 연습경기 중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 즉각 2주간 경기를 중단한다.

개막 2주 전 정규리그 개막일을 확정한다는 종전 이사회 결정은 여전히 유효하다. 프로 10개 구단은 팀당 144경기를 다 치른다는 원칙을 유지하되 상황에 따라 리그를 축소 운용할 가능성도 열어 뒀다. KBO 이사회는 정부가 4월 5일까지 권고한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기간을 철저히 준수하고 선수단과 구장을 안전하게 관리해 개막 준비에 만전을 기하도록 했다.

한편, KBO는 의무위원회를 신설해 리그 관계자 간 야구 의학 정보를 공유하고 리그 경기력 향상을 도모하기로 했다. 사무국은 올해부터 도입되는 부상자명단 제도 운용에도 의무위원회가 도움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