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지역 발전 방안 집중 탐구하는 의원연구단체 출범
상태바
양주시의회, 지역 발전 방안 집중 탐구하는 의원연구단체 출범
  • 전정훈 기자
  • 승인 2020.03.26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의회는 25일 지역 발전 방안을 집중 탐구하는 의원연구단체를 출범했다.

이번 연구단체는 ‘지속가능한 환경연구회’와 ‘접경지역 발전연구회’로 구성됐다.

지속가능한 환경연구회는 양주의 성장을 촉진하면서도 현명하게 환경을 보전하기 위해 필요한 정책과 조례를 살펴보고, 다각적인 환경 개선 방안을 마련한다.

특히 최근 국경을 초월한 미세먼지와 바이러스 유입 등으로 시민의 건강과 안전이 행복도시의 선결 조건으로 떠오른 만큼 미래 세대를 위한 선진 환경정책을 적극 발굴할 예정이다.

접경지역 발전연구회는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 시행령’에 따라 접경지역에 속한 양주의 군사시설 및 개발제한구역의 경제적 피해를 면밀하게 분석해 ‘지역 발전’이라는 시민 숙원을 해결할 방침이다.

양주는 오랜 기간 국가안보, 자연환경 보전 등 각종 중첩 규제로 인해 경제적 피해를 받아 왔으며 특히 군사시설로 인한 소음피해, 우이령길 제한 운영 등 당면 현안이 산적해 있는 상태다. 

각 연구단체는 매달 주기적으로 해당 주제에 대해 세미나 토론을 벌이고 현장방문을 실시한 뒤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정책연구 용역을 실시하게 된다. 이를 바탕으로 오는 11월 연구결과보고서를 통해 지역 발전에 이바지할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한다.

이희창 의장은 "지속가능한 환경 조성과 접경지역 발전, 두 가지 연구 주제 모두 양주시가 경기북부 중심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집중 탐구해야 하는 현안사항"이라며 "의원연구단체의 활동기간인 11월까지 시에 실제 적용할 수 있는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