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기초의원·공공기관장 열 중 일곱이 재산 늘었다
상태바
경기도 기초의원·공공기관장 열 중 일곱이 재산 늘었다
지난해 말 기준 공직자 평균 9억7220만 원… 5801만 원 증가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3.26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시·군의원과 도 산하 공공기관장의 71%가 지난해보다 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인 평균 재산은 9억7천220만 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5천801만 원 증가했다.

경기도공직자윤리위원회는 공직자윤리법 제10조 규정에 따라 정기 재산공개 대상자인 공공기관장 12명과 시·군의회 의원 446명 등 458명의 재산신고사항을 26일 경기도보에 공개했다. 신고내역은 2019년 12월 31일 기준으로 공직자 본인과 배우자, 부모 등 직계 존·비속의 재산이다.

신고내역을 살펴보면 공개 대상 458명의 1인당 평균 재산은 9억7천220만 원으로 평균 5천801만 원이 늘어났다.

재산이 증가했다고 신고한 공개 대상은 324명으로 71%였으며, 평균 1억3천298만 원이 불어났다. 반면 29%인 134명은 재산이 줄었다고 신고했으며, 평균 감소치는 1억7천128만 원이다.

재산총액이 가장 많은 공직자는 지난해에 이어 김지훈 남양주시의원으로 신고액은 112억7천717만 원이었다. 지난해 대비 신고재산 증가액이 가장 큰 공직자는 이성우 안양시의원으로 증가액은 19억5천303만 원이었다.

재산총액이 가장 낮은 공직자는 박태원 수원시의원으로 -6억8천105만 원이었다. 지난해에 비해 재산이 가장 많이 감소한 공직자는 곽내경 부천시의원으로 신고재산이 21억8천229만 원 감소했다.

도내 공공기관장 중에는 경기연구원 이한주 원장이 50억5천622만 원을 신고해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최고액을 기록했으며, 문진영 경기도일재리재단 대표이사가 전년보다 6억468만 원이 증가해 재산이 가장 많이 늘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