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위기 대응’ 예산 28조 도의회 통과
상태바
‘감염병 위기 대응’ 예산 28조 도의회 통과
도·도교육청 제출 1회 추경안 의결 재난기본소득 지급·금융지원 등 피해 지원~지역경제 활성화에 투입
  • 남궁진 기자
  • 승인 2020.03.26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경기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가 열려 의원들이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의원들이 처리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25일 오전 경기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가 열려 의원들이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의원들이 처리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경기도·경기도교육청의 긴급 추가경정예산안이 25일 경기도의회를 최종 통과했다.

도의회는 이날 제342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고 도·도교육청이 제출한 1회 추경안을 의결했다.

이번 추경을 통해 도 올해 예산 규모는 7천477억 원이 증액된 28조9천778억 원으로 늘어났다. 1회 추경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초점이 맞춰졌다.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사회적 경제기업을 위해 100억 원 규모의 ‘사회적 경제기업 긴급융자’ 사업 예산도 반영됐다. 이는 도와 신협이 함께 추진하는 사회적 경제기업 특별융자 상품을 확대한 것으로, 기존의 융자 한도(신용 1억5천만 원, 담보 2억 원)를 3억 원으로 증액해 이미 융자가 있는 사회적 경제기업도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게 했다.

또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지급(7천500억 원), 한시적 아동 양육 지원·저소득층 생활 지원 등 긴급복지 지원(4천611억 원), 코로나19 극복 소액금융 지원 및 긴급 지원(500억 원), 지역화폐 확대 발행(411억 원) 등도 포함됐다.

격리자 생활지원비 지원(225억 원), 감염병 전담병원 운영(125억 원) 등 감염병 대응체계 확충 예산과 중소기업 특별자금 지원(293억 원), 소상공인·전통시장 지원(168억 원) 등도 반영됐다.

도교육청의 이번 추경에는 학교별 마스크 구입 지원(267억4천여만 원), 사립유치원 운영비 지원(166억 원), 학원 및 교습소 방역물품 지원(8억 원) 등이 담겼다.

이재명 지사는 본회의 추경안 의결 후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위기 국면에서 가장 취약한 위치에 있는 도민들에게 꼭 필요한 버팀목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