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계열 ‘한국공항’ 모든 임원 급여 일부 반납
상태바
한진그룹 계열 ‘한국공항’ 모든 임원 급여 일부 반납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3.27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국공항㈜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 극복을 위해 모든 임원의 급여 일부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급여 반납은 전무급 이상 월 급여의 40%, 상무급은 30%로 다음달인 4월부터 시행한다. 경영상태가 정상화될 때까지 유지할 방침이다.

앞서 한국공항은 현재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임직원 희망 휴직’, ‘수익 창출과 관계없는 경비 축소’ 및 ‘불요불급한 투자 보류’ 등 자구책도 시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다각적인 검토를 통해 경영상황에 대응한 추가 자구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한국공항은 지난 3월 지상조업사 4개사와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해 두 차례에 걸쳐 국토교통부, 인천·한국공항공사에 공항 사용료 감면에 대한 청원을 진행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