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협회, 1997년생 올림픽 출전 허용 요청
상태바
축구협회, 1997년생 올림픽 출전 허용 요청
  • 연합
  • 승인 2020.03.27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축구협회가 코로나19로 도쿄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나이 제한에 걸리게 된 선수들의 출전 권리 보호에 나선다. 축구협회는 26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공식 서한을 보냈다. 만 23세 이하로 연령 제한(와일드카드 제외)이 있는 올림픽 남자축구와 관련한 내용이 담긴 이 서신은 국제축구연맹(FIFA)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도 전달됐다.

도쿄 올림픽이 2021년으로 연기됨에 따라 예선을 통과할 때 주축이었던 1997년생 선수들은 현재 기준으로는 출전 자격을 잃게 된다. 축구협회는 서신을 통해 "올림픽 명칭을 포함해 모든 사항이 유지되고 개최 시기만 조정된 만큼 본선 진출을 달성한 선수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고 본선 무대에서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조치해 주시길 요청한다"며 1997년생 선수들의 도쿄 올림픽 참가 허용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