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상당수 다주택자… 부동산 규제 속 선거 유불리 촉각
상태바
현역 상당수 다주택자… 부동산 규제 속 선거 유불리 촉각
고양정 김현아 부동산 6채 최다 민주·통합당 13명 2채 이상 보유 부동산 양극화 외면에 비난 일듯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3.27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자 재산공개 (PG) /사진 = 연합뉴스
공직자 재산공개 (PG) /사진 = 연합뉴스

이른바 ‘수용성’으로 불리는 수원·용인·성남을 비롯해 경기도내 부동산 가격이 급상승하면서 정부가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4·15 총선에 나서는 도내 현역 의원들의 상당수가 2채 이상의 주택을 소유하고 있어 이들을 향한 따가운 여론이 예상된다.

26일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공직자 재산공개내역에 따르면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하는 도내 국회의원 중 13명이 2채(아파트·단독주택·복합건물·오피스텔 포함, 본인 및 배우자 기준) 이상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명, 미래통합당 의원이 5명이다.

가장 많은 주택을 신고한 의원은 고양정 지역구에 출마한 통합당 김현아(비례)의원으로 본인과 배우자 소유의 아파트, 복합건물, 오피스텔 등 6채(공동명의 2채 포함)를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김 의원은 도시계획학 박사 출신으로, 현재 이 지역구 의원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부동산정책에 대해 그동안 높은 수위의 비판을 해 왔다.

같은 당의 박순자(안산 단원을) 의원도 장남이 소유하고 있는 아파트를 포함해 3채의 부동산을, 민주당의 임종성(광주을)의원은 서울 강남의 은마아파트를 비롯해 4채의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고 각각 신고했다.

민주당 정성호(양주)의원과 통합당 김학용(안성)의원 등은 각각 3채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 민주당 김한정(남양주을)·조정식(시흥을)·박정(파주갑)·이학영(군포을)의원과 통합당 함진규(시흥갑)·홍철호(김포을)의원 등도 다주택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부동산 가격 고공행진으로 인해 정부가 다주택 소유자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고, 서민들의 주택난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총선에서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이들 현역 의원에 대해 비판적인 여론이 나타날 수도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 정당 관계자는 "부동산시장이 불안정해 서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후보들에게 유권자들이 보내는 시선이 곱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재산이 공개된 국회의원 지역구 및 비례대표 287명 중 집을 두 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본인·배우자 명의 기준)는 100명으로 전체의 34.8%에 달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김영호 인턴 기자 ky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Tag
#재산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