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재 하남 후보 "문재인 정권 反시장 부동산 정책 바로잡겠다"공언
상태바
이현재 하남 후보 "문재인 정권 反시장 부동산 정책 바로잡겠다"공언
  • 이홍재 기자
  • 승인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재(무소속) 하남 후보는 27일 "문재인 정권이 취임 이후 현재까지 19차례의 부동산 규제정책을 내놓았지만, 오히려 부동산 시장에 혼란을 주고 서울지역을 포함한 부동산 가격은 폭등하여 국민에게 세금폭탄만 안겼다. 문재인 좌파정권의 反시장 독재적 부동산 정책을 바로잡겠다"고 총선 공약을 발표했다.

 이현재 후보는 문재인 정권의 부동산정책은 한마디로 자유시장 경제체제를 위협하는 부동산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얼마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부동산매매허가제’라는 공산주의식 정책까지 언급한 것이 이를 증명한다고 강조했다.

입만 열면 서민과 중산층을 위한다며 각종 反시장 규제정책으로 일관한 문재인 정권 2년 반 동안 서울 아파트값은 21.7% 폭등했으나 오히려 공급확대를 통한 부동산시장 안정화를 도모했던 이명박, 박근혜 정부는 각각 3.2%, 10.1%로 시장이 안정되었다고 주장했다.

재 후보는 "문재인 정권은 부동산시장을 안정시킬 의지도 생각도 없었다고 비판하며, 문재인 정권의 많은 인사들이 강남의 다주택자이고, 김의겸 같이 투기로 거액의 시세차익을 얻고, 그 돈을 밑천으로 총선에 출마하는 등 국민우롱·후안무치 행태가 그 증거"라고 했다.

이에 이현재 후보는 ‘현행 1가구 1주택 9억에서 12억 원으로’ 등  종부세 공제금액 상향조정을 포함해 총선 5대 부동산공약을 발표했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