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심토파쇄-바이오차활용 토양환경 개선 사업’ 추진
상태바
가평군 ‘심토파쇄-바이오차활용 토양환경 개선 사업’ 추진
  • 엄건섭 기자
  • 승인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은 토양의 물리·화학·생물성을 개선하기 위해 ‘심토파쇄 및 바이오차활용 토양환경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바이오차(biochar)는 바이오매스(biomass)와 숯(charcoal)의 합성어로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하여 보급하는 사업이다. 목재를 이용해 300도의 저온에서 1시간 탄화해 생성된 숯 형태의 토양개량제다.

바이오차는 다공성 구조로 인한 수분·양분 보유력 증대, 통기성 증대 및 미생물 활성도에 효과가 탁월하여 심토파쇄와 적용시 일반작물 대비 30% 수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군 농업기술센터는 토양환경개선 시범사업으로 지난 24일 관내 친환경채소출하회원 20여 명을 대상으로 바이오차 사용교육 및 공급을 실시했다.

교육 및 공급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개인별 시간 간격을 두고 추진했다. 

현재 관내 밭작물 친환경농산물은 421농가 362ha로 경지면적 대비 12%를 재배하고 있다. 

이 가운데 벼 다음 많은 친환경 채소농가는 35농가 38ha로 대부분 학교급식으로 판매하고 있으나 코로나19 감염병 여파로 개학이 연기되면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군은 학교급식 계약재배농사들의 피해가 커짐에 따라 3~4월에 생산 출하되는 실파, 쪽파, 청경채 등 피해품목을 시중가보다 50% 할인된 가격에 농협·축협·산림조합,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직거래를 실시하고 있다.

또 군청 구내식당을 비롯해 꽃동네 등 사회복지시설에 급식으로 구매를 요청하고 있다.

지난주까지 쪽파 및 실파 직거래로 1천10kg, 320여만 원 상당과 급식으로 164만 원 상당의 534kg을 공급했다.

군은 이번 시범사업의 결과를 면밀히 분석해 작물생산에 효과적인 것으로 판단되면 향후 토양개량제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친환경채소출화회 이근철 회장은 "바이오차 공급으로 희망의 씨를 뿌릴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밝혔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